北, 엿새만에 1.7배 빠른 '마하 10' 미사일 쐈다 > 예술의 장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오늘 본 상품

없음

공지&뉴스

대한민국 최고의 문신용품 취급 ‘뷰티타투몰’

北, 엿새만에 1.7배 빠른 '마하 10' 미사일 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재곤 작성일22-01-13 03:52 조회12회 댓글0건

본문

북한이 지난 5일 자칭 ‘극초음속 미사일’을 쏜 지 엿새 만에 최대 음속의 10배(마하10) 안팎으로 비행하는 미사일을 발사했다. 미사일의 속도는 약 1.7배 빨라졌다.

합동참모본부는 11일 “우리 군은 오늘 7시 27분께 북한이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한 발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발사체의 비행 거리는 700㎞ 이상, 최대 고도는 약 60㎞, 최대 속도는 마하10 내외”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합참은 “북한이 5일에 발사한 탄도미사일보다 진전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현재 한미 정보 당국이 발사체의 제원과 특성을 정밀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앞서 북한은 5일에도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사일 한 발을 시험 발사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튿날인 6일 보도에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였다고 주장하며 120㎞를 ‘측면 기동’해 700㎞에 설정된 표적에 명중했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에 대해 우리 정부와 군은 당일 이례적으로 반박성 언론 브리핑에 나섰다. 북한 미사일이 마하6.0의 속도를 내기는 했으나 극초음속 비행체 기술에는 도달하지 못했으며 비행 거리도 700㎞에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초도 평가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북한이 이날 마하10의 미사일 비행 기술을 과시함으로써 우리 정부와 군이 오판을 했음을 보여줬다.

이번 미사일이 어떤 종류인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북한이 지난해 9월 28일 시험 발사에서 최대 속도 마하3 안팎에 그쳐 극초음속 기술 실증에 실패했던 ‘화성-8형'을 재시험해 극초음속 기술을 실증했을 수도 있고, 이달 5일 발사했던 미사일의 성능을 다시 과시한 것일 수도 있다. 혹은 또 다른 미사일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어떤 종류이든지 간에 북한이 유엔과 우리 정부의 만류에도 미사일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음을 방증한다. 실제 북한의 이번 미사일 도발이 한국 시간 기준 10일 오전 5시부터 북한 미사일 도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안보리가 열린 이후에 단행됐다는 점에서 미뤄볼 때 북한은 대북 경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핵·미사일 개발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11/0004006825?sid=100